블로그

구글 애드센스 광고 게재하기

카야버터토스트 2020. 9. 18. 03:20

이게 웬일? 하루만에 구글 애드센스 승인이 났다.

구글 애드센스 승인 메일

'시작하기'버튼을 눌러 구글 애드센스 페이지로 바로 가거나, 직접 구글 애드센스 페이지로 이동해 광고를 바로 설정할 수 있다.

 

구글 애드센스 광고 설정

위 페이지로 넘어가게된다.

구글 애드센스 광고 설정

저 펜 모양 (일반적으로 '수정, 변경, 또는 편집'을 의미한다) 을 눌러주면 해당 광고 설정 페이지로 넘어간다. 친절한 구글. 광고도 내가 신경 쓸 필요 없이 자동으로 해 준다. 얼마나 편리한가.

 

 

구글 애드센스 자동광고 설정

우측 사이드바의 자동 광고 토글을 켜면 (저렇게 생긴 걸 '온오프 토글 스위치'라고 한다) 자동 광고 설정을 시작할 수 있다. 이 페이지에서는 광고가 내 페이지에서 어떻게 등장할지 미리 보여준다. 원하지 않는 위치는 광고가 나오지 않도록 직접 설정할 수 있다.

 

구글 자동광고 예시

글 초반부터 저런 대문짝만한 광고라니. 구글이 블로그 방문자들을 내쫓을까 걱정이 되지만, 일단 광고를 넣어보고 싶기 때문에 상단 광고 하나, 중간 광고 하나만 설정해보기로 한다. 

 

페이지 중간 광고 예시
구글 애드센스 광고 형식 설정

원하는 광고 형식을 설정할 수 있다. 인페이지 광고가 위에서 보여지는 스타일의 광고이다. 일치하는 콘텐츠는 짐작건대 글의 내용이나 블로그의 특성과 일치하는 광고가 보여진다는 뜻이다. 제주도에서 유채꽃 보는 글에 뜬금없이 면도기 광고가 나온다거나 하는걸 원치는 않으므로 구글의 스마트함을 기대하며 '일치하는 콘텐츠'설정도 켜보았다.

 

구글 애드센스 앵커 효과 모바일 전면 광고

앵커 효과는 아래 이미지와 같이 페이지 하단에 등장하는데, 광고가 페이지 보는 내내 따라다니는 건 정말 신문사 페이지같고 싫을 것 같아서 해제했다.

 

구글 애드센스 앵커 광고 예시

마지막으로 광고 로드 (광고량)과 '페이지 제외' 설정. 광고 로드는 말 그대로 광고를 많이 보여주고 싶냐 적게 보여주고 싶냐를 정하는 건데, 카야의 티스토리처럼 뻔한 구조가 아닌 구석구석 광고넣을 곳이 많은 페이지라면 광고를 아주 많이 넣어서 돈을 많이 벌 수도 있겠다. 다만 광고가 너무 많으면 역시 방문자가 불쾌감을 느끼고 빨리 떠날 가능성이 있으므로 적절한 양을 배치하는 것이 좋겠다.

 

구글 애드센스 광고 로드

모든 설정을 완료하고 '사이트에 적용'을 누르면 이런 창이 뜬다.

카야의 블로그는 방문자도 아직 많지 않고 비즈니스용 블로그가 아니라 걱정 없이 변경사항을 적용해 보았다. 혹시나 광고가 본인의 블로그나 사이트에 미칠 영향이 걱정된다면 두 번째 옵션을 선택해 일부 페이지 방문자만을 대상으로 실험해본 뒤 설정을 변경하거나 하는 옵션을 통해 의도치 않은 영향을 최소화할 수 있다.

여기까지 완료했다면, 우리의 티스토리에 자동광고 코드를 삽입해 줘야 한다. 또는 티스토리 플러그인을 사용해 광고를 노출하는 방법이 있다. 해당 글 보기

구글 애드센스 사용은 이렇게 쉽고 편리하다. 페이지 방문수가 꽤 있는데 그걸로 수익창출을 해보고 싶다면 구글 애드센스 사용을 적극 추천한다.